수원 영통1동 거주 30대 영국인 남성 '코로나19' 확진
수원 영통1동 거주 30대 영국인 남성 '코로나19'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영통1동에 거주하는 30대 영국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4일 염태영 수원시장은 SNS를 통해 영통구 영통1동 오피스텔에 거주하는 30대 영국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자로 분류됐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지난 20일 태국을 방문했다가 입국했으며, 23일 기침 등 증상이 발현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영통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