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의회 연구단체 출범 연구하는 시의회로 거듭난다
양주시의회 연구단체 출범 연구하는 시의회로 거듭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가능한 환경연구회, 접경지역발전연구회 25일 출범 11월까지 활동

양주시의회가 연구단체를 출범시키며 일하며 연구하는 시의회로 거듭 태어난다고 25일 밝혔다.

양주시의회는 25일 지속가능한 환경연구회와 접경지역 발전연구회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연구활동에 돌입했다.

의원연구단체는 각각 4명의 의원으로 구성됐다.

지속가능한 환경연구회는 홍성표 부의장이 회장을 맡았고 황영희 의원, 임재근 의원, 안순덕 의원이 참여했다.

접경지역 발전연구회는 한미령 의원이 회장을 맡아 이끌고 회원으로 이희창 의장, 정덕영 의원, 김종길 의원이 활동한다.

지속가능한 환경연구회는 삶의 터전인 양주의 성장을 촉진하면서도 현명하게 환경을 보전하기 위해 필요한 정책과 조례를 살펴보고 다각적인 환경 개선방안을 마련하게 된다.

최근 국경을 초월한 미세먼지와 바이러스 유입 등으로 시민의 건강과 안전이 행복도시의 선결조건으로 떠오른 만큼 미래세대를 위한 선진 환경정책 발굴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접경지역발전연구회는 접경지역지원특별법 시행령에 따라 접경지역에 속한 양주시의 군사시설과 개발제한구역의 경제적 피해를 면밀하게 분석해 지역발전이라는 시민 숙원을 해결하기 위해 구성했다.

양주시는 오랜 기간 국가안보, 자연환경 보전 등 각종 중첩규제로 경제적 피해를 받아왔으며 특히 군사시설로 인한 소음 피해, 우이령길 제한 운영 등 당면 현안이 산적해 있는 상태다.

앞으로 이들 연구단체들은 매달 주기적으로 모여 해당 주제에 대해 세미나 토론을 벌이고, 현장방문을 실시한 뒤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정책연구 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활동이 종료되는 11월에 연구 결과보고서를 통해 지역발전에 이바지할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한다.

이희창 의장은 “지속가능한 환경 조성과 접경지역 발전, 두 가지 연구주제 모두 양주시가 경기북부 중심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집중 탐구해야 하는 현안사항”이라며 “의원연구단체의 활동기간인 11월까지 시에 실제로 적용할 수 있는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