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덕천 시장, 도의 재난기본소득시행 결정에 이의 후폭풍 거세
장덕천 시장, 도의 재난기본소득시행 결정에 이의 후폭풍 거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덕천 부천시장이 경기도민 전원에게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지역화폐로 지급한다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방침에 이의를 제기하고 나서자 부천지역사회가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등 후폭풍이 거세다.

경기도와 경기도의회는 지난 24일 경기도민 1인당 10만원(총 1조3천642억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하기로 했다. 경기도의 이번 재난기본소득 시행은 소득수준 등을 기준으로 선별하여 지급하고 있는 타시도와는 다르게 전 도민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이에 장덕천 부천시장이 ‘기본소득보다 선택과 집중’이라는 제목의 SNS 글을 통해 “10만원씩 부천시민 87만 총 870억원을 지급하는 것보다 부천시에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2만여곳에 400만원씩 주는게 낫다고 본다”면서 “무엇이 더 효과적인지 매우 신중하게 판단해야 할 시기”라며 이의를 제기했다. 장 시장은 코로나19 상황이 어느정도 수그러들 몇달간 어려운 곳이 버티도록 고용이 유지되도록 해야한다는 주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장 시장의 글이 알려지자 “코로나19로 인한 경제방역의 엄중한 시기에 도와 도의회가 고민 끝에 내린 결정에 찬물을 끼얹고 혼란과 분노를 초래한 매우 적절치 못한 행동에 대해 정치적 책임을 져야한다”는 등의 장 시장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게 일고 있다.

도의 재난기본소득시행 결정을 환영한다는 논평을 발표했던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염종현 대표의원(부천1)은 “장 시장이 재난기본소득시행을 비판하기 이전에 부천시가 상공인 대책을 협의하고 정책을 만들고 제시하는게 우선인데도 불구하고 이를 제대로 하지 않은채 이의를 제기한 것은 시민들 입장에서 참사”라고 비판했다.

또 부천의 이진연 도의원(부천7)은 “고양이나 안산, 화성, 광명 등은 자치단체에서 5~10만원을 보태서 지급하는 것을 적극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소상공인들에게 지원토록 해야한다는 주장은 정말로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장덕천 시장은 트위터를 통해 “오늘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0만원 지원안이 만장일치로 의결됐다”면서 “도 차원의 지급에 대한 협의가 완료된 것이므로 시장으로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관련된 더 이상의 논란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한발 물러섰다. 장 시장은 “시가 빠른 지급과 그 효과가 최대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