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20만명 안팎이던 인천공항 여객 1만명으로 하락
1일 20만명 안팎이던 인천공항 여객 1만명으로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20만 명을 넘나들던 인천국제공항의 일일 이용객 수가 1만 명 밑으로 떨어졌다.

25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지난 24일 인천공항 여객 수는 출발 1천800명, 도착 7천516명으로 총 9천316명에 그쳤다.

인천공항의 일일 여객 수가 1만 명 밑으로 떨어진 것은 이 공항이 문을 연 2001년 이래 처음이다.

평상시 인천공항의 일일 이용객 수는 18만 7천 명(2018년) 수준이다. 2019년 설·추석연휴나 여름휴가철 성수기에는 1일 이용객 수가 22만 명을 넘기도 했다.

지난 1월에도 1일평균 20만 명이 넘던 인천공항 이용객 수는 코로나19가 확산하고 각국이 자국의 문을 걸어잠그기 시작하면서 급감하기 시작했다. 이용객 수는 2월 17일 10만 명 밑으로 떨어졌고, 3월 2일에는 5만 명에도 이르지 못했다.

3월 9일에는 이용객 수가 2만 1천 명으로 집계하면서 개항 이래 역대 최저치 경신 행진이 시작했다. 이용객 수는 이후 1만 명대를 이어오다 24일은 처음으로 4자리 수 이용객 수를 기록했다.

특히 이날은 항공편 수도 출발 45대, 도착 47대로 모두 92대에 그쳐 처음으로 100대 미만을 기록했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여객 추이와 입주업체들의 영업상황을 면밀하게 지켜보고 있다”며 “입주업체들과 소통하면서 실행 가능한 지원방안을 찾아보고, 정부와도 꾸준히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