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올림픽 연기 입장 피력 “결정 존중, 선수 참가 준비 만전”
대한체육회, 올림픽 연기 입장 피력 “결정 존중, 선수 참가 준비 만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체육회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의 2020 도쿄올림픽 1년 연기와 관련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체육회는 코로나19로부터 선수, 올림픽 관계자, 국제사회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올림픽을 연기하기로 한 결정이 올림픽에 참가하는 전 세계 선수들에게 공정한 기회와 원칙이 적용될 것으로 기대하며, 선수와 참가자 모두가 안전한 가운데 대회가 치러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전했다.

더불어 IOC-도쿄 조직위원회-종목별 국제연맹과 긴밀히 협의해 변경 예정인 대회일정, 출전자격 대회와 시스템 등을 파악하고 우리 선수들의 대회 참가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피력했다.

또 진천국가대표선수촌 운영과 관련해 국가대표의 안전 강화를 위해 실시했던 장기간 외출·외박 통제에 따른 피로감을 우선적으로 해소하고, 선수촌 안전과 방역 등 코로나19와 관련된 제반사항을 재정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선수촌 내 지도자협의회 의견을 수렴해 우선 27일까지 훈련 중인 전 종목에 대해 귀가 조치하고, 기본 3주 이후 입촌 시기와 방법은 외부 환경을 고려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