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중장기재무계획 수정 불가피...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수익 감소와 사업 표류 영향
인천항만공사 중장기재무계획 수정 불가피...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수익 감소와 사업 표류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가 중장기재무관리계획 수립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항만 매출 감소와 주요 사업 지연으로 재원 확보의 큰 축을 이루는 주요 자신의 매각계획 수정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25일 IPA 등에 따르면 IPA는 6월 말께 기획재정부와 해양수산부에 ‘2020년~2024년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을 제출해야 한다. 국가재정에 부담을 줄 수 있는 IPA의 부채 등 재무상황에 대한 대책을 미리 마련하기 위해서다.

IPA는 앞선 ‘2019~2023년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에서 재무리스크 대응 방안으로 골든하버 부지(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배후부지)와 제1국제여객터미널 자산매각 방안을 내놨다.

이 부지를 매각하면 2023년 예상 부채(1조6천457억원)를 1조3천541억원으로 약 3천여억원 낮추고 부채 비율도 72.9%에서 56.1%로 50%대 유지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업무협약(MOU) 등 진전을 보이던 골든하버 사업이 항만법 개정으로 부지를 매입한 업체가 이를 임대하거나 양도하지 못해 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린 상태다.

또 제1국제여객터미널은 사업개발 방식을 두고 시와 이견을 좁히지 못해 표류 중이다.

여기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임대료·사용료 등의 지원금(162억원)과 물동량 감소 영향으로 약 300억원의 매출이 줄 전망이다.

단기 매출 감소가 이어지는 데다 중장기 재원 마련 방안까지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IPA는 자산 매각이 불발할 것에 대비해 제2국제여객터미널을 복합개발방식으로 매각하는 방안과 2019년 말 협의를 중단한 옹진군청의 제1국제여객터미널 이전 협의 재개를 통한 국유재산법에 따른 부지매각을 검토할 계획이다.

하지만, 제2국제여객터미널이 내항 1·8부두 재개발 구역인 탓에 인천시 등과의 협의가 필요하고 제1국제여객터미널 부지는 현재 지구단위계획 수립 용역 중이라 상당한 시일이 걸려 이번 재무계획에 반영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IPA 관계자는 “대외적인 변수가 있다고 하더라도 6월까지 시간이 있는 만큼 관계기관과 의견을 교환해 이견을 좁혀 나가겠다”며 “이를 통해 부지 매각 방안 검토를 구체화해 중장기재무계획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