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의왕·과천 신계용, 화성을 임명배 공천...민경욱도 재공천
통합당, 의왕·과천 신계용, 화성을 임명배 공천...민경욱도 재공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은 25일 의왕·과천 후보에 신계용 전 과천시장, 화성을 후보에 임명배 전 당협위원장을 각각 낙점했다. 또한 인천 연수을 후보로 공천관리위원회의 취소요청을 기각하고 경선에서 승리한 민경욱 의원을 재결정했다.

통합당은 이날 밤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공관위가 위임한 경기도내 2곳 공천에 대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이진복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의왕·과천과 화성을은 당초 퓨처메이커(청년벨트) 지역으로, 이윤정 전 여의도연구원 퓨처포럼 공동대표와 한규찬 전 평안신문 대표가 각각 우선추천됐었으나 최고위가 재의를 요구했고, 공관위가 원안을 그대로 유지하자 이날 새벽에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천을 전격 취소했었다.

이어 공관위는 오후에 회의를 열어 이들 2곳에 대해 결정을 하지 않고 최고위에 후보자 추천을 위임했으며, 최고위는 26일부터 후보등록이 시작되는 것을 감안해 위임받은 지 4시간에 만에 새로운 후보를 공천했다.

임명배 전 화성을 당협위원장의 경우, 당초 화성을 공천을 신청했다가 화성병 경선에서 나서 석호현 전 화성병 당협위원장에게 패했으나 다시 화성을 공천을 받게 됐다.

최고위는 또한 당초 공천배제됐다가 경선에서 승리해 인천 연수을 공천을 받은 민경욱 의원에 대한 공관위의 공천취소 요청도 기각하고 재공천했다.

공관위는 민 의원의 총선 홍보물에 허위사실이 포함됐다는 인천시 선관위의 지적을 근거로 공천 취소를 요청했으나 최고위는 “법률적으로 심각한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이 총괄선대본부장이 기자들에게 전했다.

이에 따라 민 의원은 컷오프에서 최고위의 재의 요구와 공관위의 수용으로 기사회생, 경선 승리, 공관위의 취소 요청, 최고위의 기각으로 최종 본선에 진출하게 됐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