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박윤국 포천시장, 전 시민에게 40만 원 재난기본소득 지급 예정…시민들 환영
[단독] 박윤국 포천시장, 전 시민에게 40만 원 재난기본소득 지급 예정…시민들 환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비상경제 대책의 하나로 전 시민에게 40만 원씩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내용이 확정되면 지급 대상을 선별하지 않고 전체 주민에게 지급하는 금액으로 가장 많은 액수여서 박윤국 시장의 발 빠른 대응과 배포가 또 한 번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경기도 차원의 재난기본소득 10만 원이 추가되면 포천시민은 50만 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수령할 것으로 전망된다.

26일 익명의 시 관계자에 따르면 박윤국 시장과 조용춘 시 의장은 600억 원의 재원을 마련, 15여만 명의 시민에게 각 40만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음 달 2일과 3일 임시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재난기본소득 지급 조례안’을 통과시킬 계획이다. 오는 31일 박 시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확실한 금액과 지급방법 등을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익명의 시 관계자는 “아직 확실하게 결정된 것은 아니지만 이미 박 시장의 생각이 굳은 것으로 알고 있다. 박 시장은 이재명 지사가 발 빠르게 움직여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 것을 보고 타 시ㆍ군보다 먼저 시행하려는 의지가 강해 변동사항은 없을 것”이라며 “시민들에게서는 아직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는 안 했지만 지역경제가 꽁꽁 얼어붙어 평소에도 활성화를 위한 지원방안을 계획해오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지자 시민들은 한결같이 반기는 기색이 역력하다. 시민 A씨(56)는 “어려울 때 단비 같은 소식이다. 재정자립도가 타 시ㆍ군과 비교하면 약함에도 600억 원을 시민들에게 돌려준다는 것은 그만큼 지역경제 상황이 심각하다는 뜻이고, 박 시장이 발 빠르게 대처를 잘한 것 같다.”고 반겼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