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시민 위해 드라이브 스루 장난감 대여, 책 배송 정책까지 펼쳐
용인시, 시민 위해 드라이브 스루 장난감 대여, 책 배송 정책까지 펼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가 드라이브스루를 활용해 시민들을 위해서 장난감을 대여하는 한편, 심리적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책 배송도 실시한다.

용인시는 26일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이 제한된 자가격리자들을 위해 택배로 1인당 3권씩의 책을 보내준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장난감도서관에서 드라이브 스루를 운영하고 있다.

이는 시에서 격리자들이 자택에서만 머무는 2주동안 불안감이나 우울증 등 심리적 스트레스를 해소하도록 도우려는 것은 물론 어린 자녀를 둔 가정의 육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다.

먼저 도서는 지난해 용인시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다산의 마지막 공부’ 등 일반도서 10권이다. 아동을 위한 책도 ‘아빠의 귓속말’, ‘알사탕’ 등 10권을 준비했다.

택배로 책을 받으려면 보고싶은 책 3권의 목록과 주소 등을 작성해 용인시도서관 이메일(ylib@korea.kr)이나 전화(031-324-4615)로 접수하면 된다. 반납은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된 후 가까운 도서관에 하면 된다.

이와 관련 시는 이날부터 자가격리자들에게 제공하는 위생용품이나 생필품 등에 도서 택배서비스 안내문을 동봉해 발송키로 했다.

드라이브 스루 장난감도서관은 처인구 삼가동 시청 광장(삼가점)과 기흥구 언남동 옛 경찰대 입구(구갈점), 수지구 상현동 상현도서관 지하주차장(상현점)에서 매주 수~토요일 14~16시 문을 연다.

대상은 장난감도서관 등록회원이다. 장난감을 빌리려면 용인시 육아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신청한 뒤 다음날 찾아가면 된다.

감염병이 유행하는 상황임을 고려해 반납은 4월18일까지 각 육아종합지원센터로 하도록 했다.

용인=강한수ㆍ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