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재난기본소득 도내 지자체 동참 잇따라
경기도재난기본소득 도내 지자체 동참 잇따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 도민에게 재난기본소득 10만 원을 지급(본보 25일자 1면)하기로 한 가운데 도내 시ㆍ군에서도 ‘재난기본소득’ 확산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26일 경기지역 지자체 등에 따르면 포천, 이천, 양평, 군포, 안양 등이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를 살리기 위한 일환으로 재난기본소득 경제대책에 동참하고 있다.

먼저 포천시는 도내 최다 금액인 40만 원을 재난기본소득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10만 원)을 더하면 포천시민은 50만 원을 지급받을 전망이다.

이와 관련 박윤국 포천시장과 조용춘 시의 장은 600억 원의 재원을 마련, 15만여 명의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다음 달 2일과 3일 임시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조례안을 통과시키고 3일에는 박 시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금액과 지급방법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천시민도 시 자체 재난기본소득 15만 원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0만 원을 더해 25만 원을 지급받는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이천 시민에게 이 금액이 지원되면 3개월 동안 이천시 실물경제 시장에 약 540억 원의 수요가 창출돼 그만큼 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천시의 재난기본소득은 경기도와 마찬가지로 지급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소멸하는 지역 화폐로 다음 달부터 지원한다.

양평군 역시 전 군민에게 재난기본소득 10만 원을 추가 지급한다. 양평군민은 도재난소득과 합해 20만 원을 지급받게 된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이날 영상기자회견을 통해 “특정 대상만을 위한 복지보다 주민들 모두를 위한 경제 정책이 필요하다”며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마찬가지로 소득과 나이에 상관없이 전 군민을 대상으로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군포시 역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모든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 5만 원씩을 지급한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실질적인 생활지원과 침체한 지역경제 살리기를 위해 군포형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소득, 재산, 나이에 상관없이 1인당 5만 원씩을 지급, 대상자 선별에 드는 불필요한 시간과 행정 낭비를 방지할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안양시도 코로나19 극복 차원에서 시민 1인당 5만 원의 안양형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용인시도 전국 기초자치단체 최초로 초·중·고생 1인당 20만 원씩 292억 원의 돌봄쿠폰을 지원하는가 하면, 화성시 역시 재난생계수당 지급 절차에 착수하는 등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온 힘을 쏟고 있다.

지방종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