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선제적 대응 위해 피해방지단 확대 운영
양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선제적 대응 위해 피해방지단 확대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가 야생멧돼지의 본격적인 활동기인 봄철을 맞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유해 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을 확대 운영한다.

26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처음 발병한 ASF는 현재 사육돼지 농장에서는 발생하고 있지 않지만 지금까지 타 지역에서 440여건의 야생멧돼지 ASF 발생이 확인되는 등 긴장감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따라 양주시는 야생멧돼지로 인한 ASF 전파 차단과 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기존 30명 규모의 피해방지단을 50명으로 확대 운영키로 했다.

기존 피해방지단은 다음달 운영을 종료하며, 새롭게 선발하는 피해방지단은 5월부터 11월까지 멧돼지 등 야생동물 총기 포획과 폐사체 수색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피해방지단 선발은 수렵경력과 총기출고 일수, 출동 가능 일수 등을 평가해 선정하며 오는 4월 24일 확정해 개별 통보한다.

피해방지단에는 출동수당과 수렵보험 가입 등을 지원하며 유해 야생동물 포획시 멧돼지 40만원, 고라니 3만원 등의 포상금을 지급한다.

한편 양주시는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피해방지단 운영을 통해 총기포획 272건, 폐사체 12건, 포획틀 53건 등 340여 마리의 야생멧돼지를 포획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어려운 시기이지만 피해방지단 확대 운영 등 가능한 모든 방역조치를 동원하겠다”며 “코로나19와 아프리카돼지열병 등으로부터 청정지역 양주를 지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