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미사 재개 4월 6일로
천주교 수원교구,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미사 재개 4월 6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주교 수원교구(교구장 이용훈 마티아 주교)는 추가 지침을 내 4월 6일부터 미사를 다시 열기로 했다.

애초 다음 달 2일부터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를 재개하려 했으나, 정부가 개학일을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강력히 권고한 데 뜻을 함께하는 것이다.

26일 천주교 수원교구에 따르면, 이와 관련한 세부 내용을 담아 ‘수원교구 본당 공동체 미사 재개에 따른 교구 지침’을 지난 25일 공지했다.

공동체 미사가 재개되더라도 4월 말까지 교구, 대리구, 본당 내 각종 행사 및 단체 모임은 중단된다. 또한, 영유아와 그의 부모, 기저질환자, 노약자, 어르신, 청소년, 최근 해외에서 입국한 이들은 별도의 공지가 있을 때까지 본당 공동체 미사에 참여하지 않도록 했다. 본당 공동체 미사는 ‘사회적 거리 두기’에 합당한 지침 사항을 준수한다고도 덧붙였다.

이와 함께 교구에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각 본당 재정 운영의 어려움을 감안해 본당 재정 운영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수원교구는 지난 1월 30일부터 이달 17일까지 총 5차례 ‘코로나19’ 관련 사목 조치를 단행해, 4월 1일까지 교구 내 본당 공동체 미사 및 교구ㆍ대리구, 본당의 모든 교육 및 행사, 각종 단체 모임을 잠정 중단한 바 있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