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의회, 공방대표와 함께 해외 입국자 검체 채취 정부합동지원단 격려
의왕시의회, 공방대표와 함께 해외 입국자 검체 채취 정부합동지원단 격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왕시의회가 자가격리시설 근무자들을 찾아 격려 제과를 제공하고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의왕시의회가 자가격리시설 근무자들을 찾아 격려 제과를 제공하고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의왕시의회(의장 윤미근)는 최근 부곡동 ‘날마다 봄날공방’ 반미성 대표와 함께 부곡동 철도인재개발원에서 해외 입국자 검체 채취 정부합동지원단(이하 지원단)을 방문해 격려했다.

시의회는 이번 방문에서 코로나19로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지원단에 반미성 대표가 직접 만든 응원차와 시의회가 마련한 제과를 함께 제공했다.

지원단은 공중보건의와 임상병리사 등 50여 명이 해외 입국자의 검체를 채취하기 위한 임시검사시설로 마련된 코레일 인재개발원에서 근무하고 있다.

김상광 지원단장은 “연일 코로나19 확산방지에 힘도 들지만, 모두 하나 된 마음으로 격려해 주시는 분들 덕분에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잘 헤쳐나갈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반미성 대표는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공무원과 방역 관계자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기 위한 마음을 담아 따뜻한 음료를 마련했다”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최일선에서 투철한 사명감으로 헌신하고 있는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윤미근 시의장은 “한 시민의 따뜻한 마음이 힘들게 근무하는 지원단원들에게 전달돼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의왕=임진흥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