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서 코로나19 완치뒤 일가족 3명 다시 확진, 총 11명
김포서 코로나19 완치뒤 일가족 3명 다시 확진, 총 11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생후 17개월 된 여아가 완치 뒤 다시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해당 아이의 부모도 완치 뒤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포시는 김포 1·2번째 확진자인 A씨(34·남)와 B씨(33·여) 부부가 완치 뒤 다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이들 부부는 앞서 지난달 15∼18일 대구시 동구 한 호텔에서 열린 친척 결혼식과 대구지역을 다녀온 뒤 같은 달 21일 김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시 이 호텔에는 신천지 신도이자 전국 31번째 확진자인 61세 여성도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분당서울대병원과 성남의료원에서 치료받다가 확진 23일 만인 지난 15일 완치돼 퇴원했으며 B씨도 확진 28일 만인 20일 퇴원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증상을 보이면서 각각 퇴원 13일과 8일 만인 이날 다시 확진 판정을 받고 고양 명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옮겨졌다.

앞서 이들 부부의 자녀이자 김포 4번째 확진자인 생후 17개월 된 여아도 완치 뒤 퇴원 열흘 만인 전날 다시 확진 판정을 받아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한편 김포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이들 가족 3명을 다시 포함해 11명으로 늘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