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하남시 전.현직 시도의원, 당원 500명 집단 탈당
미래통합당 하남시 전.현직 시도의원, 당원 500명 집단 탈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0327 [사진] 미래통합당 하남 당원 동반탈당


미래통합당 이창근 하남시 후보가 최근 선관위와 경찰에 금품제공 협의로 고발되자 당원 500여 명이 ‘비리혐의로 고발된 후보를 인정할 수 없다’며 집단 탈당, 이 지역 선거판국이 요동치고 있다.

집단 탈당에는 현직 박진희 시의원과 전직 최철규 도의원?김승용 시의장 등 전ㆍ현직 의원들과 통합당 지역 핵심 당직자, 당원 500여 명이 대거 합류했다.

앞서 이들은 탈당계를 취합해 지난 27일 통합당 경기도당에 제출했다.

탈당 전현직 시도의원과 당직자들은 “당초 이현재 의원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며 탈당했을 당시 집단탈당은 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최근 이창근 후보의 금품제공 등에 대한 고발 혐의가 잇따라 알려지자 집단 탈당을 결의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지역정가에서는 “통합당 이창근 후보를 끌어내리고 무소속 이현재 후보를 밀기 위해 이뤄지는 일련의 ‘선거 테러’라는 등의 이견이 분분하다.

이에 대해 탈당한 최 전 도의원은 “이번 총선을 승리로 이끌어 하남 발전과 시민을 위해 통합당에 다시 합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하남=강영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