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정부, 야당이라도 좋은제안 하면 검토”
문 대통령 “정부, 야당이라도 좋은제안 하면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40조원대 국민채 발행 제안과 관련해 “우리 정부는 야당이라도 좋은 제안을 해오면 검토한다”며 “밀당(밀고 당기기)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엄중한 경제 상황인 만큼, 경제를 살리는데 도움이 된다면 누가 제안하든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이같이 전했다.

황 대표는 최근 코로나19 구호자금용 40조원 국민채권 발행을 제안했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중 30% 정도인 400만명 가량을 선별해 피해 정도에 따라 500만~1천만원을 지원하는 안을 제시하면서, 재원 조달은 연 2.5% ‘코로나 국민채권’을 발행하자고 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지난 26일 문 대통령이 보다 구체적인 안을 제시하라고 황 대표에 역(逆)제안했다. 그런데 이와 관련해 언론들의 다양한 해석이 이어지자 문 대통령이 다시 한번 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의 구체적인 제안은 아직 청와대에 전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황 대표의 제안이) 40조원 국민채 발행 정도만 나와 있다. 이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하라고 한 것”이라며 “그러나 아직 구체적인 안이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주 있을 제3차 비상경제회의 전에 황 대표에 구체적인 제안을 재차 요청한 것인지 묻는 질문에는 “비상경제회의랑은 관련이 없다”며 “제안이 와야 의제로 올릴지 말지를 정할 수 있다”고 답변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