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개관 최초 서예 기획전 <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 오는 30일 유튜브 채널로 공개
국립현대미술관, 개관 최초 서예 기획전 <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 오는 30일 유튜브 채널로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술관에 書_한국 근현대 서예전》 전시전경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도내 뮤지엄들이 장기 휴관에 돌입한 가운데 유튜브로 즐길 수 있는 전시가 열려 관심을 모은다. 이번 유튜브 전시는 최근 문화행사가 줄어들어 볼 거리와 즐길 거리가 줄어든 도민들에게 가뭄의 단비 같은 의미로 다가올 전망이다.

국립현대미술관은 개관 이래 최초의 서예 단독 기획전인 <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을 30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다.

이날 오후 4시에 약 90분 동안 공개하는 이번 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의 올해 첫 신규 전시로 한국 근현대 미술에서 서예가 담당하고 있는 역할과 의미가 무엇인지 모색하고자 열린다. 해방 후 왕성한 활동을 펼친 국내 근현대 서예가 1세대 12인의 작품을 비롯해 2000년대 전후 나타난 현대서예와 디자인서예 등 다양한 형태로 변하는 서예의 양상을 설명한다. 여기에는 서예, 전각, 회화, 도자, 미디어 아트, 인쇄매체 등 작품 300여점과 자료 70여점이 한데 어우러진다.

전시는 ▲서예를 그리다 그림을 쓰다 ▲글씨가 곧 그 사람이다: 한국 근현대 서예가 1세대들 ▲다시, 서예: 현대서예의 실험과 파격 ▲디자인을 입다 일상을 품다 등 4개의 주제로 구성된다.

1부 ‘서예를 그리다 그림을 쓰다’에서는 서예가 회화나 조각 등 다른 장르의 미술에 미친 영향들을 살펴보면서 미술관에서 ‘서書’를 조명하는 이유를 설명한다. 1부에서는 3개의 소주제로 나눠 현대미술과 서예의 관계를 총체적으로 살펴본다.

2부 ‘글씨가 곧 그 사람이다: 한국 근현대 서예가 1세대들’에서는 한국 근현대 서예가 1세대 12인의 작품을 중심으로 전통서예에서 변화된 근대 이후의 서예에 나타난 근대성과 전환점, 서예 문화의 변화 양상 등을 살펴본다. 12인 작가는 근현대 한국 서예를 대표하는 인물들로서 대부분 오체(전ㆍ예ㆍ해ㆍ행ㆍ초)에 능했다. 이들은 일제강점기와 해방 등 사회·문화예술의 격동기를 거치며 ‘서예의 현대화’에 앞장서 자신의 예술세계를 확립한 인물들이다.

▲ 《미술관에 書_한국 근현대 서예전》 전시전경 2
▲ 《미술관에 書_한국 근현대 서예전》 전시전경

3부 ‘다시, 서예: 현대서예의 실험과 파격’에서는 2부의 국전 1세대들에게서 서예 교육을 받았던 2세대들의 작품을 통해 그 다음 세대에서 일어난 현대서예의 새로운 창신과 실험을 살펴본다. 서예의 다양화와 개성화가 시작된 현대 서단에서 서예의 확장성과 예술성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전문가 15인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의 세 가지 기준인 ‘전통의 계승과 재해석’, ‘서예의 창신과 파격’, ‘한글서예의 예술화’에 따라 선정된 작가와 작품을 선보인다.

4부 ‘디자인을 입다 일상을 품다’는 디자인을 입은 서예의 다양한 확장 가능성을 보여주며 일상에서의 서예 문화, 현대 사회속의 문자에 주목한다. ‘손 글씨를 이용하여 구현하는 감성적인 시각예술’로 최근 대중들에게까지 각인되며 일면 서예 영역의 확장이라 일컫는 캘리그래피를 선보인다. 또, 가독성을 높이거나 보기 좋게 디자인한 문자를 일컫는 타이포그래피는 실용성과 예술성을 내포하며 상용되고 있어 이번 전시에서 소개한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중국의 서법(書法), 일본의 서도(書道)와 달리 예술성을 높게 평가받은 우리의 서예가 본격적으로 재조명돼 문자예술의 풍요롭고 화려한 새로운 시대의 전개를 보여줄 것”이라며 “코로나19로 미술관 직접 방문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온라인 중계를 통해 만나는 서예전이 새로운 희망과 위로를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국립현대미술관은 4월5일까지 잠정 휴관중이며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재개관시 별도 안내할 예정이다.

▲ 《미술관에 書_한국 근현대 서예전》 전시전경 3
▲ 《미술관에 書_한국 근현대 서예전》 전시전경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