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하위 70% 긴급재난지원금 혹시 나도?…'복지로' 사이트 마비
소득하위 70% 긴급재난지원금 혹시 나도?…'복지로' 사이트 마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로' 사이트 접속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다. '복지로' 홈페이지 갈무리
'복지로' 사이트 접속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다. '복지로' 홈페이지 갈무리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긴급재난지원금 지원을 확정하자 대상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발길이 이어지면서 복지포털 '복지로' 사이트가 마비됐다.

지난 30일 정부 발표 직후 '복지로' 홈페이지 서비스는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해당 사이트에서는 모의 계산 기능을 제공해 득인정액(소득평가액과 재산을 소득으로 환산한 금액을 합한 금액)을 확인할 수 있다는 입소문이 퍼쳤다.

'복지로' 홈페이지는 다음날인 31일 오전까지도 접속 지연이 발생하고 있다. '복지로 바로가기' 버튼을 클릭해도 '서비스 접속대기 중입니다'라는 안내창과 함께 1시간을 훌쩍 넘는 예상대기시간이 표시된다.

정부는 앞서 중산층을 포함한 소득하위 70% 가구에 대해 4인 가구 기준으로 가구당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1인 가구는 40만원, 2인 가구는 60만원, 3인 가구는 80만원, 4인 이상 가구는 100만원을 각각 받는다. 지원금은 지역상품권 또는 전자화폐로 지급된다.

다만, 소득 하위 70% 가구의 구체적인 기준은 마련되지 않은 상태다. 이 때문에 실질적인 지급 기준 역시 마련되지 않아 4.15 총선 이후 지급될 긴급재난지원금의 규모 역시 향후 정부의 추가 발표를 통해 확인할 수밖에 없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