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재가장애인 대상 코로나19 대응 예방물품 지원
광주시, 재가장애인 대상 코로나19 대응 예방물품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는 지난 30일 관내 재가 장애인에게 의료용 덴탈마스크 7만 장과 손 소독제 1만 4천 개(70㎖) 등 코로나19 대응 예방물품을 지원했다.

이번 예방물품 전달은 시 재난기금을 활용한 저소득층 지원 사업으로 관내 재가 장애인 1만 4천여 명에게 각각 덴탈마스크 5장, 손 소독제 1개를 꾸러미로 만들어 읍ㆍ면ㆍ동사무소를 통해 배부할 계획이다.

앞서 시는 지난 4일부터 18일까지 2주간 관내 9개 장애인단체 회원 500여 명에게 손 소독제 144개, 장애인 활동지원 및 장애아동 발달재활 제공기관 17개소 종사자 및 이용자 1천370여 명을 대상으로 마스크 1만 780장, 손 소독제 848개를 각각 지원했다.

또한, 관내 장애인 일자리 참여자 62명에게 마스크 434장, 기저질환자인 호흡기장애인 89명에게 마스크 1천246장을 우선적으로 지원했다.

신동헌 시장은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운 장애인 및 취약계층에게 더욱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한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