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갑·성남 수정·부천갑… 도내 10곳 ‘민심 풍향계’ 주목
수원갑·성남 수정·부천갑… 도내 10곳 ‘민심 풍향계’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례 역대 총선서 족집게 선거구로
수원을, 20년간 연임 단 한명도 없어

수원갑을 비롯한 도내 선거구 10곳이 지난 4차례의 총선에서 경기지역 ‘민심 풍향계’ 역할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선거구에서 승리를 따낸 정당이 경기도 전체 선거구에서 가장 많은 의석을 획득, 오는 4·15 총선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관심이 쏠린다.

31일 본보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을 통해 지난 17~20대 총선을 분석한 결과, 경기도 전체에서 승리한 정당 후보를 뽑은 도내 족집게 선거구는 총 10곳이었다. 이들 선거구에서는 지난 17대 총선 열린우리당, 18대 총선 한나라당, 19대 총선 민주통합당, 20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각각 승리를 거뒀다.

선거구별로는 ▲수원갑(심재덕-박종희-이찬열-이찬열) ▲수원을(이기우-정미경-신장용-백혜련) ▲성남 수정(김태년-신영수-김태년-김태년) ▲부천갑(김기석-임해규-김경협-김경협) ▲부천을(배기선-이사철-설훈-설훈) ▲양주(정성호-김성수-정성호-정성호) ▲안산 상록갑(장경수-이화수-전해철-전해철) ▲고양병(한명숙-백성운-유은혜-유은혜) ▲구리(윤호중-주광덕-윤호중-윤호중) ▲화성을(안병엽-박보환-이원욱-이원욱) 등이다.

이에 따라 10곳의 선거구가 4·15 총선에서도 민심의 바로미터 역할을 할지 시선이 모아진다.

미래통합당 이찬열 의원이 컷오프되면서 무주공산이 된 수원갑의 경우 민주당 김승원 후보와 통합당 이창성 후보가 결투를 벌인다. 수원갑은 경기도 정치 1번지라는 상징성을 지닌 데다 김 후보와 이 후보 모두 정치 신인이어서 양당의 치열한 화력전이 예상된다.

수원을은 현역 지역구 의원인 민주당 백혜련 후보와 지역구 옛 주인이었던 통합당 정미경 후보가 리턴매치를 벌인다. 특히 수원을은 지난 20년 동안 단 한 명의 국회의원도 연임에 성공하지 못한 곳이어서 지역 정가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안산 상록갑은 친문(친문재인) 진영 좌장인 민주당 전해철 후보와 전직 안산시장 출신인 통합당 박주원 후보 간 리턴매치가 성사됐다. 여기에 우리공화당 이기학 후보와 민중당 홍연아 후보도 참전해 치열한 승부가 펼쳐질 전망이다.

민주당 유은혜 의원(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불출마한 고양병은 신인인 민주당 홍정민 후보와 5선을 노리는 통합당 김영환 후보가 격돌한다. 우리공화당 김근복 후보 역시 출마, 보수 표심이 갈릴 가능성도 있어 결과가 주목된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