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추신수, MLB 선급금으로 일당 582만원 수령
류현진·추신수, MLB 선급금으로 일당 582만원 수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해온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가 나란히 4천775달러(약 582만원)의 일당을 받는다.

MLB 사무국과 메이저리그 선수노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리그 개막이 미뤄진 가운데 지난 3월 27일부터 5월 25일까지 소속 선수들에게 일당 개념의 연봉 선지급을 하기로 지난 달 28일 합의했다.

리그 연기와 축소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합의해 공표한 연봉 선지급안은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40인 로스터와 부상자 명단 등재 선수,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2개월 간 1억7천만달러를 나눠 주는 것이다.

다만 선수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돼 메이저리그가 개막하면 종전대로 자신의 계약 연봉에 비례한 돈을 받게 된다.

AP통신의 전언에 따르면 선급금 분배는 베테랑 선수들의 경우 60일간 28만6천500달러(1일 4천775달러)를 받는다. 따라서 올해 2천만 달러의 연봉을 받기로 계약한 류현진과 2천100만달러의 연봉을 받기로한 추신수의 선지급금인 연봉 기준 일당에 훨씬 못미친다.

류현진과 추신수의 일당은 시즌이 예정대로 진행됐을 경우 선수 등록일수(186일)로 연봉을 나눴을 때 각각 10만7천500달러, 11만2천900달러로 이 보다 훨씬 높다.

한편,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 데뷔하는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을 비롯 아직 제대로 대접을 받지 못하고 있는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도 일당을 받긴 하지만 둘에 비해 훨씬 적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