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어떤 마스크를 써야 할까?
[의학칼럼]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어떤 마스크를 써야 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인증받은 ‘KF 제품’ 모두 비말 걸러내
KF80도 바이러스 차단 매우 효과적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코로나-19)가 발생하여서 전 세계가 긴장하고 있는 가운데, 예방을 통해서 감염을 피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감염은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되었을 때, 바이러스가 입과 코를 통해 몸 안으로 들어왔을 때 발생하게 됩니다. 바이러스 노출이 안 되게 하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바이러스는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에 노출 여부를 알 수는 없습니다. 바이러스에 노출되었다고 가정했을 때, 바이러스가 내 몸 안에 들어오는 것을 막아야 감염이 예방됩니다.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이 기침이나, 채채기를 할 때 바이러스가 침에 붙어서 비말 형태로 밖으로 배출되게 됩니다. 비말은 1~2m 정도 날아다니다가 땅에 떨어집니다. 이 비말이 다른 사람의 코나 입안을 통해 호흡기로 들어가면 감염이 발생하게 됩니다. 다른 사람의 비말을 직접 막아주는 것이 마스크입니다. 

비말의 크기는 대부분 5㎛(마이크로미터) 이상이어서 마스크는 비말을 막는데 효과적입니다. 
마스크 포장지를 보면 KF80, KF94 등의 숫자가 표시되어 있는데, KF80은 0.6㎛ 보다 큰 입자들을 80%정도 걸러주고, KF94는 0.4㎛ 이상의 입자들을 94% 차단한다는 의미입니다. KF가 쓰여 있는 것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인증을 받은 제품으로 마스크에 필터가 있고, 정전기 발생을 이용해서 미세먼지 포함 작은 입자를 걸려내는 작용을 합니다. 

비말의 크기는 대략 5㎛이니까 KF80도 비말을 막는데 매우 효과적입니다. 만약 이런 마스크가 없다면, 천으로 된 마스크를 사용하기도 하는데, 천마스크는 표준화 되어 있지 않아 얼마나 비말을 막아주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습니다. 

마스크 착용시 코 부위부터 입까지 밀착해서 들뜨는 부위가 없게 해야지 제대로 예방효과가 있습니다. 마스크가 답답해서 가끔 턱에 걸치고 다니시는 분이 있는데, 이것은 전혀 예방효과가 없습니다.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한 상태에서 벗을 때도 마스크 앞부분을 만지는 것을 피해야 합니다. 
만약 바이러스가 마스크 앞면에서 걸러진 상태라고 가정했을 때, 이 부분을 손으로 만지면 손에 바이러스가 묻게 되고, 손으로 입이나, 코를 만지게 되면 바이러스에 감염 될 수 있습니다. 

마스크는 사람들이 모여 있는 곳과 밀폐된 공간에서는 꼭 착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일반적으로 마스크는 추운 날 아이들 방한용으로 많이 사용해 왔습니다. 이런 습관이 있어서, 마스크를 밖에서는 잘 착용하시다가, 실내에 들어오면 벗으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요즈음 같이 바이러스 차단용 마스크는 바이러스가 있을 수 있는 상황에서 쓰고 있어야 하므로, 사람들이 모여 있는 실내에서 오히려 더 잘 쓰고 있어야 합니다.

감염 예방에서 더욱 중요한 것이 손 씻기는 자주 하는 것입니다. 만약 바이러스가 있는 비말이 물체 표면에 묻어있는 경우, 바이러스는 숙주가 없기 때문에 이틀 안에 거의 사멸하게 됩니다. 하지만 사멸하기 전에 손으로 비말을 만졌을 경우, 손 피부는 표피층이 있어 바이러스가 몸 안으로 들어 오는 것을 막아줍니다. 하지만 그 손으로 코나 입을 만졌을 경우 점막을 통해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습니다. 손을 씻는 것은 혹시나 손에 묻어 있는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좋은 방법입니다. 

손 소독제도 바이러스를 죽이는 효과가 있습니다. 그리고 마스크를 벗고 나면 마스크를 만졌던 손은 꼭 씻는 것이 필요합니다. 
요즈음 같이 바이러스 감염이 발생하였을 경우에, 사람들이 모여 있는 실내에서는 꼭 마스크를 착용하고, 평소 손씻기를 생활화 한다면, 감염 예방에 좋은 방법이 되겠습니다. 

글_엄태익 수원 하이유외과 원장 사진_하이유외과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