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신혼부부 주택전세자금 기준 대폭 완화키로
과천시, 신혼부부 주택전세자금 기준 대폭 완화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시는 올해 신혼부부 주택 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 사업의 대상자의 혼인기간 기준을 대폭 완화하고 지원 범위를 확대한다고 2일 밝혔다.

시는 신혼부부 주택 전세자금 소득 기준을 기존 부부합산 8천만 원에서 9천700만 원 이하로 완화했다. 또 신혼부부로 인정하는 기준을 혼인신고 5년 이내에서 7년 이내로 확대했다.

신혼부부는 전세자금 대출 잔액의 1% 범위 내에서 연 1회 최대 100만 원까지 지원을 받을 수 있고, 무주택 신혼부부이면서 임차보증금 5억 원 이하의 주택 거주자면 누구나 대상이 된다.

단, 버팀목 전세자금 등 주택도시기금 대출을 받았거나 공공기관에서 생활 안정의 목적으로 전세자금 융자를 받은 경우에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과천=김형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