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소고기 이물질 논란 사실 무근…근조직 일부로 확인"
쿠팡 "소고기 이물질 논란 사실 무근…근조직 일부로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쿠팡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쿠팡

지난달 30일 쿠팡에서 판매된 소고기에서 벌레로 보이는 이물질이 나왔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쿠팡은 3일 세스코 이물분석센터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벌레가 아닌 원료육의 근조직 일부로 확인돼 조사를 종결한다"고 밝혔다. 세스코 이물분석센터는 국제적인 시험능력 인증제도인 KOLAS를 획득한 이물분석기관이다.

쿠팡은 이물이 발견되면 즉시 해당 상품을 판매 중지하고 전국 물류센터의 동일 상품을 전량 회수해 자체 이물 검사를 실시한다. 또 필요하면 외부 기관에 추가 정밀 검사를 의뢰한다.

쿠팡 관계자는 "지난달 30일 제품을 수거한 뒤, 제조사인 주식회사 크리스탈팜스와 함께 세스코 이물분석센터에 조사를 의뢰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항상 믿고 구매하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