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 Y' 22살 지현 씨의 죽음…유서 속 진실은?
'궁금한 이야기 Y' 22살 지현 씨의 죽음…유서 속 진실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지현 씨의 영정 사진. SBS
故 지현 씨의 영정 사진. SBS

입사 2년 차의 지현 씨에게는 지난 2년, 무슨 일이 있었을까.

3일 방송될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얼마 전 스스로 생을 마감한 지현 씨의 사연을 소개한다. 직장 때문에 타지에서 홀로 생활했던 그녀는 방 안에 두 장의 유서만 남겼다. 유서에는 자신을 괴롭혀 왔다는 두 사람의 이름까지 적혀 있었다.

장례식장에 온 회사 관계자들의 태도가 심상치 않았다. 회사 관계자들이 지현 씨의 유서를 다 찍어갔다는 것이다. 회사 사람들은 숨진 지현 씨와 같은 회사에 다니던 남자친구도 따로 불러냈다. 남자친구를 차에 태운 공장장은 녹음기를 꺼내들었다. 녹음을 시작한 공장장이 꺼낸 첫마디는 "그날 지현이랑 싸웠어?"였다.

故 지현 씨가 남긴 유서. SBS
故 지현 씨가 남긴 유서. SBS

지현 씨의 유서에는 분명 직장 얘기가 반복적으로 나오는데 회사에서는 직장생활에 전혀 문제가 없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지현 씨 지인들의 얘기는 달랐다. 자신을 둘러싼 소문으로 많이 괴로워했다는 지현 씨가 거의 매일 울었다는 것이다. 공장에서 같이 일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끊임없이 안좋은 이야기를 들으며 힘겨운 회사생활을 이어가고 있던 중, 최근 지현 씨를 더 힘들게 만든 사건이 있었다고 한다.

'강 팀장(가명), 김소리(가명). 이 두 명이 정말 다니기 싫게 만든다. 김소리 제발 나에 대해서 뭘 안다고 떠들고 다녀 진짜 애지간히 괴롭혀라. 한 마디도 못하는 내가 진짜 너무 싫네.' - 지현 씨의 유서

지현 씨의 유서에 등장한 회사, 그리고 강팀장(가명)과 김소리(가명). 그들은 정말로 지현 씨의 죽음과 관련이 없는 것인지 '궁금한 이야기 Y'에서 그녀의 억울한 죽음의 진실을 알아본다. 오늘(3일) 밤 8시 55분 방송.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