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심이 곧 안전이다”…경기소방, 35개 소방서 영양사 배치 완료
“밥심이 곧 안전이다”…경기소방, 35개 소방서 영양사 배치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관내 35개 소방서에 영양관리사 배치를 완료하고 적정 규모의 진단 급식시설을 확보하는 등 직원들의 에너지 보충에 심혈을 기울인다.

5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와 경기도에 따르면 도소방재난본부는 체계적인 식단과 영양관리 등 소방공무원의 현장 활동 근무여건 개선을 위해 올해 31억7천여만원의 예산을 들여 소방서 직원식당 196개소를 대상으로 소방서 직원식당 환경개선을 추진한다.

우선, 영양관리사 35명을 채용해 관내 35개 소방서에 1명씩 배치를 완료했다. 이들 영양관리사들은 소방서와 안전센터의 표준식단표를 작성해 본서와 센터 모두 영양학적으로 균형잡힌 균일한 식사 제공이 가능하게 됐다.

아울러 모든 소방서의 집단급식소 신고를 마무리지어 식품위생법 등 법적 기준을 충족하는 식당을 운영하게 됐다. 집단급식소로 신고하려면 영양사ㆍ조리인력은 물론 조리ㆍ세척시설, 쥐ㆍ해충 방지시설, 환기 및 열탕세척 소독시설 등 시설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이와 함께 경기도는 노후 안전센터 직원식당 82개소를 대상으로 현대화 개보수도 함께 추진한다. 직원식당 환경개선 사업이 추진되자 직원들의 반응은 폭발적이다. 직원 내부망 등에는 ‘영양사분의 균형있는 식단으로 현장대원들에게 큰 도움이 된다’ ‘식당 밥맛이 달라져 너무 맛있다’는 등의 직원들의 칭찬과 감사 인사가 쇄도하고 있다.

도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모든 소방관서에 영양사를 배치하고 법적 기준을 갖춘 식당을 운영하게 돼 체계적인 식단과 영양관리를 할 수 있도록 했다”며 “조리인력에 대한 위생지도도 강화하는 등 직원들의 복지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