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경기·인천 청년 후보 12명 총선 성적 관심
통합당 경기·인천 청년 후보 12명 총선 성적 관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에 내세운 청년 후보들의 총선 성적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들이 당선되면 이른바 ‘꼰대당’의 이미지를 불식시키고 당의 변화와 미래를 이끌어 가며 정치권에는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수 있지만 반대로 저조한 성적을 낼 경우에는 이기는 공천을 하지 못한 공천관리위원회와 당 지도부에 비난의 화살이 쏟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5일 통합당에 따르면 21대 총선에 내세운 청년 후보는 총 26명이다. 이중 경기도가 가장 많은 11명이며, 인천 1명을 포함하면 경기·인천이 절반에 가까운 12명에 달한다.

20대인 광명을 김용태(29) 후보를 비롯, 김포갑 박진호(30), 남양주을 김용식(32), 파주갑 신보라(37) 후보가 30대다. 또한 △의정부을 이형섭(40) △수원정 홍종기(41) △성남 분당을 김민수(41) △시흥을 김승(43) △광명갑 양주상(44) △구리 나태근(44) △용인을 이원섭(44) △인천 동·미추홀갑 전희경(44) 후보가 44세 이하로 청년 후보다.

통합당은 이들 청년 후보들을 ‘대·청·소’(대한민국 대표 청년 후보들을 소개합니다)라고 부르고 있다. 문재인 정권의 실정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후안무치함을 한 번에 청소해버릴 대한민국 청년 후보라는 의미다.

정병국 경기·인천 선대위원장은 특히 이들 청년 후보들을 위해 국회 기자회견장을 주선하고, 현장 지원에 힘쓰고 있다.

정 위원장은 “험지를 마다하지 않고 정치지형과 청년 생태계를 바꾸기 위해 뛰어든 청년 후보들”이라면서 “현장에 뛰는 모습을 보면 기성 정치인과 색깔이 다르고, ‘젊어서 좋다, 신선해도 좋다’는 호응을 받고 있다. 이들의 의지와 패기는 분명하게 유권자들에게 전달될 것이고 당선으로 보답 될 것이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