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투수 노아 송, MLB 보스턴의 ‘차기 에이스’
한국계 투수 노아 송, MLB 보스턴의 ‘차기 에이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LB닷컴 “존 레스터 이후 보스턴 최고의 투수 유망주”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한국계 유망주인 노아 송(23)이 보스턴 레드삭스의 차기 에이스로 뽑혔다.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 MLB닷컴은 4일 리그 30개 구단의 차기 에이스를 선정하면서 보스턴에서는 지난해 야구 국가대항전 ‘프리미어12’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노아 송을 꼽았다.

한국인 아버지(빌 송 씨)와 미국인 어머니를 둔 노아 송은 지난해 메이저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4라운드 전체 137순위로 보스턴의 지명을 받았고, 그해 11월 프리미어12에서 미국 대표로 출전해 5경기에 나서 5⅓이닝을 던지며 삼진 6개를 빼앗고 실점은 하지 않았다.

특히, 노아 송은 프리미어12서 최고 시속 159㎞의 강속구를 던져 가장 빠른 공을 던진 투수가 됐다.

MLB닷컴은 “해군 의무 복무만 아니었다면 이 우완 파워 피처는 1라운드에 지명됐을 것”이라며 “대신 보스턴은 4라운드에서 지명했다. 하지만 기다릴 가치가 있는 선수로 193㎝의 큰 키에 99마일(약 159㎞) 강속구를 던진다. 강력한 체인지업도 있고, 커브 역시 평균 이상의 구종이 될 잠재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5월 미국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한 노아 송은 최소 2년을 해군 장교로 복무해야 메이저리그에 나설 수 있어 2년 뒤에나 마운드에서 모습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MLB닷컴은 “노아 송이 향후 2년간 보스턴과 얼마나 많은 시간을 보낼지 모르지만 그가 어떤 유망주와 비교해도 최고의 구위를 가졌다는 사실은 분명하다”고 평가했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