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나와 연인 전 남편에 흉기 휘두른 육군 간부 붙잡혀
휴가 나와 연인 전 남편에 흉기 휘두른 육군 간부 붙잡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인의 전 남편을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30대 육군 간부가 경찰에 체포돼 군 헌병대로 넘겨졌다.

김포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30대인 육군 모 부대 소속 A상사를 체포해 군 헌병대로 인계했다고 6일 밝혔다.

A상사는 지난 4일 오후 11시께 김포시 모처에서 연인인 B씨의 전 남편 C씨의 가슴과 허벅지 부위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원지역 한 부대에서 복무하는 A상사는 전역을 앞두고 휴가를 나와 C씨와 다투다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C씨는 상처를 입은 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지만, 신원이 군인으로 조사되자 군 헌병대로 넘겼다.

경찰 관계자는 “다툼의 원인 등 사건 경위는 군 헌병대 조사가 이뤄져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