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코로나19 생계 곤란 선수들에 상금 선지급
LPGA, 코로나19 생계 곤란 선수들에 상금 선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투어가 중단돼 생활고를 겪는 선수들을 대상으로 상금을 선지급키로 했다.

미국의 골프채널은 6일 상당수 LPGA투어 선수가 사무국으로부터 “상금 선지급을 받겠느냐”는 연락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서 마이크 완 LPGA투어 커미셔너는 상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지만 “원하는 선수들은 상금을 앞당겨 지급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선지급 계획을 전했다.

상금 선지급은 선수에게 먼저 현금을 지원한 후 투어가 재개되면 선지급 선수들에게 상금을 지급할 때 선지급 금액을 빼고 지급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이번 상금 선지급은 선수들의 그동안 성적에 따라 예상 상금 범위 내에서 지급할 계획으로, 하위 랭커들과 2부 투어인 ‘시메트라 투어’에서 뛰는 선수는 상대적으로 적은 금액의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보여진다.

한편, LPGA투어는 지난 2월 16일 호주여자오픈 이후 코로나19로 단 한 번도 대회를 치르지 못해 상당수 선수들이 수입이 중단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완 커미셔너는 “안타깝지만 우리는 자금이 넉넉하지 않아 선수들에게 필요한 만큼 도와주지 못할 수 있다. 그러나 이번 조치가 선수들에게 어려운 시기를 넘기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