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 코로나19 로 여러움 겪는 군민위해 나서
옹진군, 코로나19 로 여러움 겪는 군민위해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정민 인천 옹진군수가 6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역사회안정화 종합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송길호기자
장정민 인천 옹진군수가 6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역사회안정화 종합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송길호기자

인천 옹진군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군민을 위해 나섰다.

군은 6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역사회안정화 종합 대책을 발표했다.

종합 대책으로는 긴급재난생계비 지원, 소상공인 특례보증 확대지원, 주민세 감면, 공유재산 사용·대부료 인하, 임대농기계 임대료 감면, 농어업 보조사업 확대, 종교단체 방역비 지원 등 7가지을 내놨다.

먼저 긴급재난생계비 지원의 경우, 소득하위 70%이하 가구는 가구원 수에 따라 최대 100만원을 지원하고, 소득 상위 30%는 인천시 지원금 25만원에 10만원을 추가해 35만원을 지원키로 했다.

또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선 사업체별로 최대 100만원을 지원한다.

특히, 군은 1천383개 소상공인을 위해 ‘옹진군 소상공인 지원에 관한 조례’를 신속히 개정해 기존 5천만원이던 특례보증을 2천만원 추가해 대출을 7천만원까지 확대하고, 3개월간 대출 이자(3%이내)를 전액 무이자로 지원한다.

주민세도 전 군민(개인, 개인사업자, 법인)을 대상으로 50% 감면한다. 법인의 경우 최소 3만7천500원에서 최대 37만5천원까지 주민세를 감면 받을 수 있게 한다.

이와 함께 공유재산 임차인 중 재난으로 인해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 기간 연장 및 사용료를 감면하고, 사용 중인 임차인의 경우엔 6개월 간 사용료 산정 적용률을 5%가 아닌 2.5%만 적용해 사용료 부담을 낮췄다.

이밖에 농·어업인의 안정을 위한 농기계 임대료 감면과 유통물류비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농기계 임대료는 4개월간 전액 감면하고, 농·어업인의 유통물류비 자부담 비율을 기존 30%에서 10%로 낮춰 지역 특산물 판매 활성화를 돕기로 했다.

지역 74개 종교단체(기독교 53곳, 천주교14곳, 불교5곳, 기타2곳)에 대한 방역비 등도 지원해 코로나19 예방도 강화한다. 이 같은 종합 대책 예산은 순수 군비로 충당한다.

장 군수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책이 신속하게 이루어지도록 온라인 접수와 면·출장소 접수 등을 병행해 할 예정”이라며 “오는 4월19일까지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을 하고 있는 만큼 관광객들은 코로나 사태가 종료할 때까지 옹진군 방문을 자제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 했다.

이어 “군민들도 감염병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 및 30초 손씻기 등 개인 위생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며 “옹진군 전 공직자는 청정 옹진 사수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