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통로 역할 '와치맨' "피해자에 진심으로 사죄"
'n번방' 통로 역할 '와치맨' "피해자에 진심으로 사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성년자 성 착취물 유포방인 ‘n번방’으로 가는 통로 역할을 한 ‘와치맨’이 6일 법정에서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날 수원지법 형사9단독 박민 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텔레그램 아이디 ‘와치맨’ 전씨(38ㆍ회사원)는 이 사건과 관련해 입장을 묻는 재판부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전씨는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을 많이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내가 하지 않은 일로 가족이나 지인이 고통받는 것은 못 참을 것 같다. 한 일에 대해서는 책임지고 모든 죗값을 받겠다”고 전했다.

전씨는 자신이 만든 텔레그램 대화방 ‘고담방’에 성 착취물이 공유되는 다른 대화방의 링크를 걸어둔 것은 사실이나, 불법 촬영물의 제작에는 관여한 바 없다고 주장했다. 전씨는 “사회적 물의가 되는 단체대화방 링크를 게시한 것은 잘못이라고 생각하나, 해당 대화방에서 안 좋은 것(성 착취물)을 만든 것에 일체 관여한 바 없다”며 “이와 관련해 금품 등 어떠한 이득도 받은 바 없다. 얼마든 조사해도 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19일 전씨에 대한 모든 변론을 마치고 징역 3년6월을 구형했다가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지적이 있은 뒤인 지난달 24일 변론 재개를 신청한 바 있다. 검찰은 변론 재개 신청 경위에 대해 전씨와 ‘박사방’ 사건과의 연관성 조사, 공범자들의 수사상황 검토, 범죄수익 여부 파악, 단체대화방 링크 게시 혐의의 법리상무죄 주장에 대한 의견 개진 등을 들었다.

전씨에 대한 추가 영장 발부 필요성에 대해서는 “언론의 관심이 지대하고, 피고인 스스로도 부담을 많이 느끼고 있다”며 “도주의 우려 및 증거인멸의 염려도 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오는 9일로 구속 시한이 만료되는 전씨에 대한 추가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검토 중이다. 다음 재판은 내달 25일 열릴 예정이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