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효사랑요양원 입소확진자 90대여성 사망
군포효사랑요양원 입소확진자 90대여성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가 집단으로 발병한 군포시 효사랑요양원의 입소자 1명이 숨졌다.

군포시는 효사랑요양원 입소자인 92세 여성이 이날 새벽 4시께 수원아주대학교병원에서 숨졌다고 7일 밝혔다.

이 여성은 지난달 24일 확진 판정을 받고 아주대병원에서 격리치료를 받아왔다.

현재 군포효사랑요양원 입소자 가운데 지난달 22일 84세 여성, 27일 94세 여성 확진자가 숨졌고 이달 5일에는 93세 확진자가 사망해 모두 4명으로 사망자가 늘었다.

효사랑요양원은 지난달 19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현재 24명(입소자 18명, 종사자 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첫 확진자 발생이후 코호트격리된 이곳 요양원에는 현재 입소자 8명과 종사자 1명이 격리돼 있다.

군포=윤덕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