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착한 임대료 운동’ 동참…소상공인 6개월 임대료 감면
수원시, ‘착한 임대료 운동’ 동참…소상공인 6개월 임대료 감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한다.

8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4일 국무회의에서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시행령이 개정됨에 따라 시 소유의 재산을 사용하는 소상공인 등에게 6개월간 임대료 감면을 실시한다. 현행 임대료 요율은 5%지만, 2월부터 7월까지 6개월간 절반 수준인 2.5%로 적용한다.

이 같은 조치에 역전지하도상가와 컨벤션센터, 종합운동장, 각 도서관과 구청 내 매점 등 공유재산을 사용하는 193개 점포가 9억8천600만원의 임대료 인하 혜택을 볼 전망이다.

특히 시는 전년 대비 매출액 하락률 등의 피해입증을 진행할 경우 다수의 영세한 소상공인들이 불이익을 받을 수 있어 차등 적용하지 않고, 요율을 일괄 인하하기로 했다. 또 이미 1년분 임대료를 선납한 소상공인 등은 이달 중 신청을 받아 인하분을 환급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코로나19 사태로 사업장 폐쇄 명령 및 휴업 등 영업을 못 한 기간 만큼의 임대 기간을 연장해 주기로 했다.

김경태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 등이 공유재산 임대료 인하를 통해 경제적인 어려움을 딛고 하루빨리 정상화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