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초월읍, 깡두리와 함께하는 코로나19 퇴치 캠페인 호응
광주시 초월읍, 깡두리와 함께하는 코로나19 퇴치 캠페인 호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초월읍이 광주시 관광캐릭터인 ‘깡두리’를 활용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펼쳐 눈길을 끌고 있다.

8일 초월읍에 따르면 읍은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하자는 응원 메시지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의 주민동참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한 깡두리 스티커를 제작, 청사 내 민원실과 농협, 파출소, 초월역사, 버스정류장 등 다중이 이용하는 장소에 부착하며 주민들에게 적극 홍보하고 있다.

이를 접한 주민들은 “코로나19로 침체된 분위기를 깜찍하고 귀여운 이미지의 ‘깡두리’를 통해서 잠시나마 웃을 수 있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와 감염예방 수칙 준수에 동참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강건 초월읍장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보다 효과적인 주민 홍보방안으로 추진하게 됐다”며 “감염 예방을 위한 국민행동 메시지 확산과 취약지역에 대한 방역활동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주=한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