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코로나19 확산 차단하려 유흥업소 등 영업중단 연장 추진
인천시, 코로나19 확산 차단하려 유흥업소 등 영업중단 연장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내 일부 유흥주점 등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고 영업(본보 8일자 3면)한 가운데, 인천시가 오는 19일까지 더욱 강력히 영업중단을 권고하고 경찰 등과 합동으로 집중 점검도 벌인다.

시는 코로나19 집단 감염 예방을 위해 군·구를 비롯한 경찰 및 소비자감시원(60명)과 합동으로 지역 내 클럽·유흥주점 등 유흥업소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을 단속한다고 8일 밝혔다.

앞서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을 19일까지 연장했고, 서울시는 이날 유흥업소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시는 지난 3월 22일 집단감염 위험시설 운영제한 조치 명령 이후 현재까지 지역 내 클럽 32곳 중 30곳(94%), 유흥주점 1천78곳 중 644곳(59.7%)이 영업을 중단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시는 이들 유흥업소에 오는 19일까지 영업중지를 더욱 강력하게 권고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일부 업소가 영업을 재개하려는 만큼, 영업시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단속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클럽들엔 발열체크 온도계 25개, 손소독제 400개를 지원했다. 또 유흥주점엔 (사)한국유흥업음식업지회를 통해 손소독제 300개를 배부하고, 발열체크 온도계의 광범위 보급을 추진 중이다.

박규웅 건강체육국장은 “클럽은 특성상 이용객의 밀접접촉이 커 집단감염의 우려가 높은 위험군으로 분류했다”며 “앞으로 2주간 집중관리해 코로나19 감염예방 및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명 늘어 83명이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