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널판타지7 리메이크’ 10일 발매…‘모여봐요 동물의 숲’ 넘을 수 있을까?
‘파이널판타지7 리메이크’ 10일 발매…‘모여봐요 동물의 숲’ 넘을 수 있을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널판타지7 리메이크’. 공식 홈페이지
‘파이널판타지7 리메이크’. 공식 홈페이지

닌텐도 스위치 게임 ‘모여봐요 동물의 숲’(이하 ‘모동숲’)의 인기가 나날이 높아지는 가운데, 스퀘어·에닉스 ‘파이널판타지7 리메이크’가 내일(10일) 발매된다.

‘파이널판타지7 리메이크’는 지난 1997년 플레이스테이션으로 출시된 ‘파이널판타지7’의 리메이크 작품이다. 원작은 시드, 초코보, 정령 등 시리즈의 요소가 등장하는 가운데, 스팀펑크 풍 세계관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 영화같은 연출로 많은 호평을 받았다.

지난 6일 ‘파이널판타지7 리메이크’의 리뷰가 공개되면서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게임 매체 IGN은 ‘파이널판타지7 리메이크’에 대해 현장감 넘치는 ‘미드가르’의 거리나 신중한 캐릭터 묘사, 리얼타임 액션과 커맨드 선택을 합친 배틀 시스템 등을 호평했다. 특히 게임스팟은 만점을 주며 게임플레이와 서사의 전개, 캐릭터 묘사 등 극찬했다. 특히 새롭게 바뀐 전트 시스템에 대해 높은 점수를 줬다.

반면, 늘어진 이야기 전개나 높은 빈도의 전투, 사이드 퀘스트 등이 단점으로 꼽혔다.

지난달 20일 ‘모동숲’ 발매 이후 게임 업계에서는 닌텐도 스위치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전 세계적인 물량 부족으로 온라인에서는 정가보다 2~3배 비싼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9일 일본 매체 패미통에 따르면 지난달 30일부터 4월 5일까지 ‘모동숲’의 일본 내 판매량은 42만 3천367장을 기록했다. 이어 플레이스테이션4 ‘바이오하자드:RE3’와 ‘원피스 해적무쌍4’가 뒤를 이었다.

해외 매체들 리뷰의 평균 점수를 나타내는 메타크리틱에서 ‘파이널판타지7 리메이크’는 이날 100점 만점에 87점을, ‘모여봐요 동물의 숲’은 91점을 유지하고 있다.

이에 ‘파이널판타지7 리메이크’가 ‘모여봐요 동물의 숲’의 인기를 넘을 수 있을지 원작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파이널판타지7 리메이크’는 오는 10일 오전 1시 정식 출시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