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군산시와 손잡고 공공배달앱 ‘배달의 명수’ 활용 협력
이재명, 군산시와 손잡고 공공배달앱 ‘배달의 명수’ 활용 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배달의 명수’ 공공배달앱 기술자문 및 상표 무상사용 업무 협약식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강임준 군산시장이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전형민기자
9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배달의 명수’ 공공배달앱 기술자문 및 상표 무상사용 업무 협약식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강임준 군산시장이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전형민기자

국내 최대 배달앱 ‘배달의민족’에 대응해 독자적인 공공 배달앱 개발 방침을 밝힌 경기도가 최근 수수료 없는 공공 앱 ‘배달의명수’를 출시한 군산시와 손을 잡았다.

이재명 도지사와 강임준 군산시장은 9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공공 배달앱 배달의 명수 기술자문 및 상표 무상사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기업 활동은 기술 혁신이나 모두의 편익을 증진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하는데 독점적 지위에서 시장 질서를 왜곡하고 사회적ㆍ경제적 약자들을 갈취하고 부당 이익을 챙기는 것은 기술혁신도 아니고 4차 산업혁명도 아니다”며 “제일 바람직한 것은 착취나 부당이익 없이 민간이 합리적으로 경쟁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다. ‘배달의 명수’라는 공공 배달앱이 우리나라 배달 시장 혁신의 새로운 단초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향후 추진 방향으로 “이미 만들어 놓은 지역화폐 유통망과 데이터, 기술 등 공적 인프라와 역량을 경기도가 투자하고 앱 개발과 운영은 민간(사회적기업)에게 맡겨 민간과 공공의 장점을 결합해 나갈 것”이라며 “라이더(배달기사)에 대한 조직화와 사회안전망을 지원해 공공성을 대폭 살리겠다”고 제시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경기도와 도내 31개 시ㆍ군이 군산시의 공공 배달앱 ‘배달의 명수’의 기술을 이전받고, 상표를 무상 사용할 수 있도록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배달의 명수’는 수수료와 광고료가 없어 소상공인들의 부담이 적고 이용자 역시 지역화폐로 결제 시 10%가량 할인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최근 독점적 위치의 민간배달 앱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