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어린이집 긴급 운영비 지원
오산시, 어린이집 긴급 운영비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전국 어린이집 휴원이 무기한 연장됨에 따라 관내 어린이집 257개소에 대한 안전한 보육환경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지난 2월24일부터 시작된 어린이집 휴원이 장기화하면서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민간·가정 어린이집에 4월과 5월에 걸쳐 월 20만 원씩 2개월간 긴급 운영비를 지원한다고 지난 8일 발표했다. 시는 민간·가정 어린이집이 재원 아동의 퇴소가 늘어나고 정부미지원시설로 지원을 받지 못해 운영난을 겪는 상황을 고려해 지원을 결정했다. 지원대상은 오산시 관내 민간·가정 어린이집 209개소이며 시는 이를 위해 추경 예산을 편성해 예산 8천300만 원을 확보했다.

긴급 운영비는 어린이집 보육교직원의 고용안정과 안정적인 보육환경 유지를 위해 인건비 등 운영비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시는 휴원으로 출석아동이 줄어 어린이집 급식경비를 재료비만으로 소진하기 어려운 현장 여건을 감안해 한시적으로 급식경비를 조리사 인건비 등 급식운영비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지난달부터 2억6천만 원의 시비를 지원하고 있다.

또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관내 어린이집 전체를 집중적으로 방역소독하고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 ‘경계’ 발령 이후 어린이집에 누적 유아용 마스크 1만8천 매와 성인용 마스크 1만425매, 손소독제 6천500개를 확보해 배부했다.

지난 6일부터는 필터교체 면마스크 ‘따숨마스크’ 3만 장을 관내 어린이집 257개소와 유치원 47개소에 배부하고 있다.

곽상욱 시장은 “어려움에 놓인 어린이집이 이번 지원으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어린이집이 하루라도 빨리 정상화될 수 있도록 코로나19 방역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산=강경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