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수능 이어 수시ㆍ정시 원서접수 2주 연기…대교협, 올해 대입일정 확정
코로나19 여파 수능 이어 수시ㆍ정시 원서접수 2주 연기…대교협, 올해 대입일정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수능 일정이 2주 연기되면서 수시ㆍ정시 원서접수 기간도 2주가량 밀리게 됐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2021학년도 수능시험 연기에 따른 대입 일정 변경안을 13일 확정, 발표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달 31일 초·중·고 온라인 개학을 발표하면서 학교생활기록부 마감일과 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정을 모두 연기한다고 밝혔었다.

대교협에 따르면 올해 수능일은 애초 11월19일이었으나 12월3일로 2주 연기됐다.

수능 성적 통지일은 12월23일로 확정됐다. 수시모집 학생부 작성 기준일은 매년 8월31일인데 올해는 9월16일로 미뤄졌다.

수시 원서 접수 기간은 9월23일∼28일, 수시 합격자 발표는 12월27일까지로 변경됐다. 정시 학생부 작성 기준일도 당초 11월30일이지만 올해는 12월14일로 바뀌었다.

정시 원서 접수 기간은 내년 1월7일∼11일이고, 정시 합격자 발표는 2월7일까지 이뤄진다. 추가모집은 내년 2월22일∼27일 사이에 원서 접수 및 합격자 발표가 진행된다. 이에 따라 올해 대입을 치르는 수험생은 변경된 일정을 잘 숙지하고 대학별 일정 변경 공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대교협은 대입정보포털 ‘어디가’(adiga.kr)에 바뀐 일정을 공지할 예정이다.

강현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