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이모저모] 총선 완주하게 된 차명진 후보, 부천병 유권자들 혼란
[총선 이모저모] 총선 완주하게 된 차명진 후보, 부천병 유권자들 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가 출마한 경기 부천병 선거구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의 혼란스러운 모습이 연출.

‘세월호 텐트 막말’로 논란을 빚은 차 후보가 당에서 제명됐다가 다시 완주하게 된 것이 유권자들에게 잘 전달되지 않은 탓.

범안동 제7투표소를 찾은 박 모씨는 “차명진 후보가 총선을 완주하게 된 것조차 몰랐다”며 “우리가 실시간으로 뉴스를 보지 못하는데 어제 오후 나온 법원 결정을 어찌 알 수 있겠냐”고 반문. 다른 유권자 편 모씨도 “차명진 후보의 총선 완주에 대해 전혀 몰랐다”며 “이건 말이 안 되는 상황이다. 선거가 장난도 아니고 무슨 일인지 모르겠다”며 불만을 토로.

부천시 선거관리위원회 역시 애초 부천병 선거구 55개 투표소에 ‘차 후보에게 기표가 된 투표지는 무효 처리된다’는 내용의 안내문을 부착할 계획이었지만 취소하기도.

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