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점검
오산시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불법촬영점검단


오산시는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상시점검 체계를 구축ㆍ강화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불법촬영 점검 전담반’을 2명 채용해 관내 공중화장실 등을 점검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전담반은 영상수신기, 전파탐지기, 렌즈탐지기 3종류의 장비를 이용해 관내 공중화장실 220개소를 수시로 점검한다.

시는 점검에 앞서 불법촬영 범죄에 대한 경각심, 장비 사용법, 점검 요령 등에 대한 교육을 진행해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했다.

시는 지난해 6월 (사)아이코리아 오산시지회로 구성된 민간점검단과 오산역 환승센터 등 특별관리점검구역 3곳의 공중화장실과 개방된 화장실, 시민 점검 요청 화장실 등 누적 연 2천800여 개소를 점검했다.

또 디지털 범죄에 대한 경각심 제고 등 사회인식을 개선하고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위해 꾸준히 홍보해 왔다.

시는 ‘불법촬영 점검 전담반’을 적극적으로 운영해 여성이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불법촬영 상시 지속 점검체계를 구축하고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불법촬영 가능성 구역에 대한 주기적인 점검으로 범죄 시도를 억제하는 등의 범죄 예방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며 “오산경찰서와 협조를 통한 합동점검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불법촬영을 근절해 여성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공중화장실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산=강경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