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021년도 국비 4조원 확보 목표 담금질…중장기 핵심사업 20조원 확보도 목표
인천시, 2021년도 국비 4조원 확보 목표 담금질…중장기 핵심사업 20조원 확보도 목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28일 국비확보 3차 보고회를 열어 2019년 말부터 준비한 2021년도 국비 목표사업을 점검하고 사업별 확보 전략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가 이뤄진 국비 목표사업은 총 921건에 3조9천779억원 규모다. 이는 당초 목표액 3조5천억원보다 13.7%가 늘어난 규모다. 시는 이들 사업 모두 2021년도 예산에 들어갈 수 있도록 노력해 보통교부세 목표액 7천200억원을 포함한 총 4조2천200억원 이상의 국비를 확보할 방침이다.

이 중 국고보조사업은 72개 신규사업을 포함해 총 865건에 3조4천603억원 규모다. 국가직접사업은 6개 신규사업을 포함해 총 56건에 5천176억원이다. 국비신청사업에는 코로나19로 필요성이 나타난 감염병 전문병원(409억원), 공항철도 영종지역 운임체계 개선사업(연평균 85억원) 등도 있다.

이와 함께 시는 이들 목표사업 외에도 2021년 이후의 중·장기 국비확보 전략을 위해 인천의 핵심 현안사업 12건에 대한 사전행정절차도 꾸준히 점검하고 있다. 사전절차를 추진 중인 현안사업은 백령공항 건설(1천740억원), 제2공항철도 건설(1조 6천218억원), 제2경인선 광역철도 건설(1조3천361억), 서울5호선 검단·김포 연장(2조6천290억원), 인천2호선 독산 연장사업(1조986억원) 등 총 12건이다. 이들 현안사업에 필요한 사업비는 무려 20조151억원에 달한다.

시는 앞으로 매월 국비확보 추진상황 보고회를 비롯해 단계별 역할 분담과 중앙부처 방문, 핵심사업 실·국장 책임제, 지역 국회의원 간담회, 정당별 정책협의회 등 대외적인 활동과 전략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국비가 시민 행복자금이라는 생각을 토대로 그동안 준비해 온 단계별 전략을 추진해 목표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