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마을공방·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에 36억원 투입
올해 마을공방·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에 36억원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마을공방과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에 각각 20억원과 16억원을 투입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지원에 나선다.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상권 침체, 공동체 활동 위축 등 각종 문제 해소를 돕는 마을공방과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를 조성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공모 참가를 희망하는 지자체는 지역주민, 사회적경제기업 등 관계자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오는 22일까지 행안부로 신청하면 된다.

마을공방 육성사업은 지역의 문제를 해소하고 지역 활력을 도모하기 위한 공동체 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특히 올해는 20억원을 투입해 마을공방 조성과 함께 코로나19로 침체돼 있는 지역사회에 활력을 더하기 위한 공동체 회복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는 마을기업 등 사회적경제기업들이 시장 경쟁속에서 생존하도록 최소한의 판로를 지원하기 위한 유통거점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16억원을 투입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사회적경제기업들이 경제적으로 회복할 수 있도록 돕는다. 온라인 등 판로를 다각화하고, 기획상품 개발과 공동마케팅을 통해 경재력 있는 상품을 구성하도록 지원한다. 또 공공구매 촉진과 지역장터 개최를 통해 매출 회복에도 노력할 계획이다.

김학홍 지역혁신정책관은 “마을공방과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를 조성함으로써 코로나19로 피해 입은 주민과 지역 기업들이 희망을 갖고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