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문교회,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1천만원 김포시 풍무동행정복지센터에 쾌척
성문교회,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1천만원 김포시 풍무동행정복지센터에 쾌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문교회(담임목사 전재호)는 최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특별성금 1천만 원을 김포시 풍무동행정복지센터에 기탁했다.

기탁한 성금은 코로나19로 생활이 어려워진 이웃을 위한 생계비 지원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전재호 담임목사는 “최근 코로나19로 많은 사람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어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기 위해 교회재정을 활용해 특별기금을 마련한 것”이라며 “교회의 사랑과 정성이 도움을 필요로 하는 곳에 잘 전달되기를 바라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이웃사랑을 통해 큰 힘이 되는 교회가 되겠다”고 말했다.

유정호 동장은 “여러 사람의 노력으로 코로나19가 점차 안정세로 접어들었지만, 아직 경제적으로 힘들게 지내고 있는 사람이 많다. 소외되고 어려움을 겪는 이웃을 외면하지 않고 사랑과 나눔을 실천한 성문교회에 감사드리며, 코로나19가 빨리 종식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꼭 필요한 이웃에게 소중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