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밖 청소년’ 경기도 온라인 교육서비스, 1천100명 이용
‘학교 밖 청소년’ 경기도 온라인 교육서비스, 1천100명 이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학교 밖 청소년’을 대상으로 비대면 온라인 교육서비스를 운영 중인 가운데 3주 만에 이용자가 1천100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달 13일부터 이날까지 ‘학교 밖 청소년 비대면 온라인 교육서비스’ 이용자가 1천100여 명으로 집계됐다. 해당 교육프로그램은 이달 검정고시를 위한 각 과목 검정고시 기출 문제 풀이, 진로 탐색을 위한 온라인 진로적성검사, 직업인 인터뷰 그리고 동기 강화 등을 위한 화상 상담 등이다. 청소년들이 가정에서도 문화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온라인PT수강권(소도구 배송)’, 기관의 책을 대여해주는 ‘북딜리버리’ 등의 서비스도 진행된다.

도는 더 많은 학교 밖 청소년들이 온라인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월 8회 이상 온라인 서비스 참여 조건을 충족하는 청소년들에게 월 3만 원의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안산시학교밖센터에 등록한 A군은 “일대일 온라인 수업으로 부족한 점을 보강해 줘서 만족도가 높았다”면서 “오프라인 학습, 온라인 학습을 두 번 다 받아봤지만 온라인 학습이 특별히 불편하다거나 오프라인보다 질이 떨어진다는 느낌은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능식 경기도 평생교육국장은 “온라인 시스템 활용 문화에 익숙한 청소년들의 참여 의욕이 높고, 센터별로 온라인 서비스에 대한 준비도 원활히 진행되고 있다”며 “향후에도 보다 많은 청소년이 온라인 서비스에 참여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하고, 온라인 서비스 콘텐츠 신규 발굴을 위한 노력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