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500마리 유기견, 도우미견나눔센터 통해 새가족 만났다
1천500마리 유기견, 도우미견나눔센터 통해 새가족 만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가 1천500마리의 유기견을 입양시켜 반려견 문화의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경기도는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를 통해 새로운 가족을 찾게 된 유기견의 수가 1천500마리를 넘어섰다고 3일 밝혔다. 이는 2013년 11월 첫 번째 입양견 콩이 이후 약 7년, 2019년 2월 16일 1천 번째 입양견 밤비에 이어 14개월 만에 이루어낸 쾌거다.

이번 1천500번째 입양의 주인공은 금강이. 금강이는 고양시 유기동물보호소에서 보호를 받다 지난 4월 2일 선발돼 도우미견나눔센터로 온 귀여운 믹스견이다. 금강이를 입양한 백설아씨는 “질병검사, 백신접종 등 위생적으로 강아지를 관리하고 기본 훈련도 시켜 입양을 보낸다는 점이 신뢰가 갔다”며 “앞으로도 센터 전문가들의 도움으로 잘 키우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는 경기도에서 직접 운영하는 유기동물 보호·입양기관으로 지난 2013년 화성시 마도면에 문을 열었다. 이곳에서는 시군 보호시설에서 보호 중인 유기견 중 사회성이 좋은 강아지를 선발해 치료와 훈련, 질병 예방 등의 절차를 마친 뒤 도민에게 무료로 입양하는 업무를 수행 중이다.

도우미견나눔센터에서 입양되는 반려견들은 모두 담당 수의사와 훈련사가 지정돼 있어 보호자들은 입양 전 교육뿐 아니라, 입양 후에도 언제든 전화 등을 통해 질병이나 훈련 관련 상담을 받을 수 있다.

특히 강아지를 기르고 싶으나 알레르기 문제나 자신감 부족 등으로 고민하고 있는 입양 희망자들을 위해 ‘임시보호제’도 도입했다.

이은경 경기도 동물보호과장은 “도우미견나눔센터 입양두수가 벌써 1천500마리를 넘었다는 것은 유기견 입양문화가 경기도에 정착됐음을 뜻한다”며 “앞으로도 유기견 입양문화 활성화, 아름다운 펫티켓 조성 등 동물보호 선진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강아지 입양 또는 견학을 희망할 경우 도우미견나눔센터(화성시 마도면 마도공단로 1길 181-15)를 방문하거나 전화(031~8008~6721~6) 또는 인터넷 카페(cafe.daum.net/helpdogs)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