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절반, 코로나 개학연기로 낮에 집에서 성인보호자 없이 지낸다
초등생 절반, 코로나 개학연기로 낮에 집에서 성인보호자 없이 지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학교 개학이 미뤄지면서 초등학생 절반가량이 평일 낮에 집에서 성인 보호자 없이 시간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3일 발표한 ‘코로나19가 아동ㆍ청소년에게 미친 일상변화’ 설문조사에 따르면 평일 낮 시간대 성인 보호자 없이 집에 머무른 초등학생은 46.8%였다. 조사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13일부터 24일까지 전국 초ㆍ중ㆍ고등학생 1천9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초등학생은 384명, 중학생 367명, 고등학생은 258명이다.

만 18세 이하 형제와 시간을 보냈다는 응답은 37.6%였고, 혼자 있었다는 응답도 9.2%였다. 중학생은 55.9%, 고등학생은 64.9%가 평일 낮에 집에서 성인 보호자 없이 지냈다고 답했다.

이필영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복지연구소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돌봄 시스템이 일시에 멈추면서 돌봄 사각지대가 발생한 것”이라며 “가족 형태에 따라 방임 정도가 심각한 아동·청소년이 없었는지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생활 패턴에 변화가 나타나면서 신체 활동을 늘릴 필요성도 제기됐다. 설문 중 ‘친구들과 만나서 노는 시간이 전혀 없다’는 비율은 코로나19 이전 10.3%에서 코로나 이후 56.3%로 급증했다. 운동이나 신체활동(학교ㆍ학원 제외) 시간이 하루 평균 30분 미만이라는 응답도 31.2%에서 55.6%로 늘었다. 스마트폰과 태블릿PC로 노는 시간이 하루 평균 3시간 이상이라는 비율은 16.1%에서 46.2%로 상승했다. 친구를 만나는 대신 하루 평균 2시간 이상 온라인으로 대화했다는 비율도 10.2%에서 24.6%로 올랐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