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부터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초중고생 등교 시기 4일 발표
6일부터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초중고생 등교 시기 4일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더이상 연장되지 않고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 예정일을 이틀 앞둔 3일 “이제 국민들이 보여준 높은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이행하려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그렇게 할 수 있는 여건이 됐다는 것이 많은 전문가와 지자체, 지역 주민 의견이기도 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3월22일부터 지난달 19일까지 4주간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한 데 이어 ‘황금연휴’가 종료되는 오는 5월5일까지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추가로 이어왔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국내 상황이 안정세를 보이고 거리두기에 따른 국민적 피로감에 따라 ‘생활방역’으로의 전환이 결정됐다.

정 총리는 “5월6일부터는 그동안 문을 닫았던 시설들의 운영을 단계적으로 재개하고 모임과 행사도 방역지침 준수를 전제로 원칙적으로 허용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주요 밀집시설들에 대한 중앙정부 차원의 행정명령은 권고로 대체하겠다”며 “다만 지자체별로는 여건에 따라 행정명령을 유지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정 총리는 “이러한 변화가 위험이 없어졌다거나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해도 된다는 신호로 잘못 받아들여져서는 절대로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교육부는 초ㆍ중ㆍ고교 등교 수업의 시기 및 방법 등을 4일 오후께 발표할 계획이다.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되면서 등교 수업이 순차적으로 추진, 구체적인 내용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4일 오후 4시 대국민 브리핑을 통해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등교 수업 시작 시점은 5월18일부터 20일 사이로 무게가 실려 있다. 다만 교육부는 고3은 예외적으로 다른 학년보다 일주일가량 먼저 등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4일 교육부 발표에는 유치원 등원 시기 및 방법도 함께 담길 것으로 보인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