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싸움 중 아내 때려 혼수상태 빠지게 한 60대 남편, 5년 병간호 이후 실형받은 사연
부부싸움 중 아내 때려 혼수상태 빠지게 한 60대 남편, 5년 병간호 이후 실형받은 사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부싸움 중 아내를 때려 혼수상태에 빠지게 한 60대 남성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부인이 혼수상태에 빠진 후 5년이 넘도록 병간호를 했지만, 아내가 끝내 사망하면서 처벌을 피하진 못했다.

인천지법 형사12부(김상우 부장판사)는 상해치사 혐의를 받는 A씨(64)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2014년 3월 28일 오후 11시께 인천시 부평구 한 아파트에서 주먹으로 아내 B씨의 머리와 가슴 등을 수십차례 때려 숨지게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B씨가 술을 마시고 집에 늦게 들어왔다는 이유로 다투던 중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폭행을 당해 두개골이 골절되고 경막하출혈 등으로 혼수상태에 빠졌고, 요양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지난 2019년 9월 17일 사건 발생 5년여만에 사망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의 배우자를 폭행했고, 이로 인해 피해자가 귀중한 생명을 잃는 중대한 결과가 발생했다”며 “그에 상응하는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했다.

다만 “범행을 인정하며 깊이 반성하고 있고, 부부싸움 도중 우발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혼수상태에 빠진 피해자를 5년 넘게 돌봤고, B씨의 어머니와 언니가 법원에 선처를 탄원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